학부안내 연극영화학부 연극연기전공

연극연기전공

[ 날보러와요] 박형사

관리자님 | 2015.01.30 15:17 | 조회 1084

김광림 작 [ 날보러와요] 박형사

 

 

제기랄, 짭새 팔자가 이게 왜 이모양인가? 난 이거 새벽 네 시부터 밤 열시까지 매일 목욕탕 근무니.... 삼십분에 한번씩 목욕탕 바꿔가면서 옷 벗고 옷 입고 또 벗고 또 입고... 하루에 목욕값만 돈 십 만원씩 나가요. 요새는 삥땅도 못치는데 수사비로 목욕탕비용 십 만원씩 청구 할 수도 없고... 이거 뭐 목욕탕 이라구 들어가서 남의 사타구니 털 났나 안났나 들여다 보고 있자니까 말야... 때밀이 놈들한테 털 안난 놈 있으면 연락하라고 명함 주면 이상한 눈으로 보면서 씨익 웃어요. 사람 미치는 거지. 오늘은 아 어떤 놈이 뒤돌아 앉아 가지고 때를 벗기는데 이 놈이 이거, 한참을 기다려도 샤워 꼭지 붙잡고 벽만 보고 앉았는거야. 빨리 확인해 보고 딴데로 떠야 하는데. 이놈이 앞을 안 보여 주는게 점점 수상해 옳다 저놈이다 싶어 또 기다렸지, 저놈이 앞이 민대가리니까 뭔가 캥겨서 저러는게 틀림없다 싶더라구, 한 시간을 기다려도 이 놈이 돌아서 줘야 말이지. 그래 어떻해? 할수없이 실례합니다. 하면서 그놈 앞으로 대가리를 쑥 디리 밀었지. 이놈이 기겁을 하면서 일어서더니 냅다 악을 써대는데... 아 보니깐 그 부분만 유난히 시커먼게 완전 밀림 지대라. 니미 완전 호모에다 변태 취급받고 거기다 또 경창을 부르겠다고 그러는데 아 내가 경찰이요 할수도 없고... 미치겠더구만

twitter facebook google+
265
29개 (1/2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