학부안내 연극영화학부 미디어연기전공

미디어연기전공

영화 남자독백대사 연애의 목적 유림(박해일)

관리자님 | 2015.01.30 14:42 | 조회 10274

너 아직도 못 잊어서 질질짜고 있냐?

그게 감정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거야.

너 아직도 그 사람좋아하지? 못 잊지? 그래서 그 그림도 걸어둔 거지?

녹음까지 해둔 거 보니까.. 아주 영원히 간직하려 그랬나봐?

돈 애긴 아예 꺼내지도 않던데?

(홍의 흉내 내며) 선배.. 진심이 알고싶어.. 순~~ 진심,사랑타령이나 하고 있고,

그냥..니가 한심해서,그런새끼 아직까지 못 잊고 있는 니가 한심해서.

내가 뭐 잘못했어?...니가 그래보여서 그러는 거야

그런 새끼한테 당해서 사랑이있네 없네 어쩌고 하는 게 우습고,

못 잊어서 질질짜는게 가엾어서.

그렇지 않으면. 왜 울어?

씨발,어디서 뺨 맞구 괜히 만만한 나한테 화풀이야.

이 새끼한테 가서 직접그래.직접가서 양아치 새끼라고 애기해보라고!

(더욱 화가 나는 유림. 홍의 팔을 뿌리치며...)

놓으라고,내가 나갈거야.

(하고 성큼성큼 홍의 집을 나서는 유림.옷을꺼내입고,신발을 신고,막상문을 나서려하자.발이 안 떨어진다.)

너 내가 왜 이러는지 몰라서 그래? 가슴 아파서 그래.

니가 그 상처를 빨리 잊었으면 해서 그래.

상처를 아예 잘라버리고 싶어서 그래

twitter facebook google+
265
32개 (2/2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